모래의 종류

아랭님 15.12.13 12:08 조회 762 추천 0

 

고양이를 키우면서 아마 100% 모래에 만족하는 집사님은 없을 거예요

한 제품은 응고력은 좋은데 먼지 날림이나 사막화가 너무 심하고 다른 한 제품은 사막화는 괜찮은데 응고력이 좋지 않아 부스러지고, 또 어떤 건 냄새가 너무 심해서 쓰지 못하고.. 그래서 두 가지 모래를 섞어서 쓰는 분들도 많답니다. 저 역시도 아직 모래를 이것저것 쓰면서 알아보는 중이랍니다.

이처럼 종류도 제품도 많은 모래. 과연 어떤 모래를 선택해야 할지 한 번 알아볼까요?

 

1. 흡수형 모래? 응고형 모래? 변기에 버리는 모래?

 

모래는 크게 위의 세 가지로 나눌 수 있어요.

 

먼저 흡수형 모래는 모래가 소변을 흡수하면 가루로 변하는 형태로 2층식 타입의 흡수형 전용 화장실을 사용하여 처리하는 방식이랍니다.

흡수형 모래의 가장 큰 장점은 유지비용이 적게 든다는 점이에요. 대표적인 예로 흡수형 모래 중 실리카겔 타입은 씻어서 재사용이 가능한 제품도 있답니다. 그리고 다른 형의 모래보다 입자가 굵은 편이라 사막화도 훨씬 덜한 것도 큰 장점이죠. 하지만 냄새를 잘 잡아주지 못하고 고양이는 입자가 고운 모래를 선호하기 때문에 거부할 확률이 높아요.

 

응고형 모래는 모래가 소변을 흔히 말하는 '감자'처럼 응고시키는 모래예요. 입자가 고운 것이 대부분이라 고양이가 선호하는 타입이랍니다. 또 응고력만큼 냄새도 잘 잡아줘요. 하지만 먼지날림과 사막화가 가장 심한 편이고 모래 소모가 많아 비용이 많이 들어요. 또 쓰레기 종량제에 넣어 버리거나 지역에 따라 따로 분리수거를 해야되는 번거로움도 있지요. 아주 가끔 응고형 모래를 착각하여 변기에 버리는 경우도 있는데 그럼 정말 큰일난답니다. 배관이 꽉 막혀 큰 돈을 들여 공사하신 경우도 있으니 꼭 주의하세요!

 

변기에 버리는 모래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바로 변기에 버릴 수 있어 처리가 편한 것이죠. 하지만 다른 모래에 비해 응고력이 약해 쉽게 부스러지고 냄새 잡는 능력이 다소 떨어지는 편입니다.

 

 

34330881_xxl.jpg

 

2. 고양이가 선호하는 모래

 

지금까지 시중에 파는 제품들의 종류를 알아보았어요. 그렇다면 우리 고양이들은 대체로 어떤 타입의 모래를 선호할까요?

고양이는 일반적으로 입자가 굵은 모래보다 곱고 부드러운 모래를 좋아해요. 또 너무 날리는 가벼운 모래보다 좀 무거운 모래를 좋아하죠. 자신의 배설물을 덮어서 숨겨야 하니까요. 마지막으로 모래 자체에 거의 냄새가 없는 건 선호한답니다. 요즘 시중에 녹차향, 커피향, 파우더향 등 탈취를 위해 많은 향의 모래가 나오는데 집사님 마음에는 쏙 들지라도 고양이들은 싫어할 수도 있다는 것이죠.

 

 

이처럼 다양한 모래의 종류들. 집사님의 마음에 쏙 들었다고 해서 고양이의 마음에도 쏙 드는 건 아니니 우리 고양이가 어떤 모래를 선호하는지 잘 알아보시고 선택하세요!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고양이상식

제가 고양이와 함께하면서 제일 신경쓰는 부분은 바로 먹거리와 감자, 맛동산의 생산이랍니다. 아마 대부분의 집사님들이 그렇지 않을까 싶어요. 식욕, 용변의 횟수와 상태만큼 내 고양이의 몸 상태를 바로 나타내는...
아랭님 15.12.21 조회 296
Read More
안녕하세요 간혹 '고양이가 감기걸린 것 같아요. 집에 있는 사람이 먹는 감기약을 아주 조금만 먹여도 될까요?', '고양이가 방광염(혹은 기타 가벼운 증상의 질환)을 보이는데 집에 있는 진통제를 조금...
아랭님 15.12.19 조회 1617
Read More
애완동물용품점에 가보셨나요? 엄청나게 많은 종류의 장난감이 있답니다. 이것도 사고 싶고, 저것도 사고 싶고.. 하지만 가장 추천하는 것은 '긴 막대의 끝에 장난감(쥐나 솜방망이)' 달린 것이에요. 다른 ...
아랭님 15.12.18 조회 386
Read More
안녕하세요 고양이 관련 질문 중에서 중성화 수술, 발정 증상만큼 많은 것이 화장실 문제랍니다. 대표적으로 '데리고 온 고양이가 화장실을 전혀 쓰지 않아요', '고양이가 갑자기 화장실을 쓰지 않아요&...
아랭님 15.12.18 조회 1401
Read More
안녕하세요 요즘 많이 보이는 질문중 하나가 바로 '중성화 수술, 발정증상'이랍니다. 개와 고양이는 발정증상이 뚜렷하게 차이가 있어 많은 분들이 '갑자기 내 고양이가 왜 이러지?'하곤 당황하시더...
아랭님 15.12.17 조회 1515 댓글 2
Read More
고양이를 하루종일 보고 있으면 제일 많이 보이는 모습은 바로 자는 모습이에요. 얼마나 열심히 자는지 저도 이렇게 많이 자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 한답니다. 그 다음은 무엇일까요? 저희집의 육묘는 그루밍하는 모...
아랭님 15.12.16 조회 733
Read More
매번 시작하는 이야기가 비슷하지만 이것 역시 코코를 처음 데리고 왔을 때 일이랍니다. 한눈에 반해서 데리고 와 집에서 행복에 겨워 침대에 누워있는데 코코가 옆에 와서는 '그르렁~그르렁~' 이상한 소리...
아랭님 15.12.15 조회 1047
Read More
안녕하세요 집사님들의 고양이도 똥꼬발랄한가요? 저는 똥꼬발랄한 육묘와 함께 생활하면 하루가 정말 정신없이 지나간답니다. 넓지도 않은 집의 끝에서 끝까지 두 마리씩 혹은 세 마리씩 우다다를 시전하시는데 보...
아랭님 15.12.14 조회 1729
Read More
집사님들 혹시 고양이를 데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배나 비행기를 탄 적이 있으신가요? 저는 자가용을 이용하거나 부득이한 경우 콜택시에 전화하여 미리 고양이를 데리고 타야하는 상황을 알리고 이용한답니다....
아랭님 15.12.14 조회 2152 댓글 1
Read More
고양이 필수용품중 스크래쳐가 들어가는 것, 기억하고 계시죠? 발톱정리와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매일 몇 번씩 '벅벅' 스크래쳐를 이용하는 우리 고양이들. '저렇게 열심히 발톱을 갈고 있는데 발톱을 ...
아랭님 15.12.13 조회 657
Read More
건강한 고양이에게 필수적인 건 바로 무엇을 먹느냐겠죠. 많은 분들이 어떤 사료가 좋은지, 어떤 캔, 파우치 종류가 좋은지 또 생식은 어떻게 만드는 것 좋은지 항상 고민하고 계실 거예요. 저도 모래에 이어 여전히...
아랭님 15.12.13 조회 775
Read More
고양이를 키우면서 아마 100% 모래에 만족하는 집사님은 없을 거예요 한 제품은 응고력은 좋은데 먼지 날림이나 사막화가 너무 심하고 다른 한 제품은 사막화는 괜찮은데 응고력이 좋지 않아 부스러지고, 또 어떤 건...
아랭님 15.12.13 조회 762
Read More
제가 코코를 데리고 온 것은 고양이 샵에 그냥 어떤 고양이들이 있는가 구경만 하러 갔을 때였어요. 거기서 코코에게 한눈에 반해서 그날 바로 데리고 왔더랬죠. 아무런 준비도 없이 말이에요. 그래서 샵에서 정말 ...
아랭님 15.12.12 조회 508
Read More
예쁘고 사랑스러운 고양이. 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안해지는 고양이와 매일매일 함께 생활한다면 생각만 해도 정말 행복하지요. 그렇게 핑크빛 일상을 상상하며 입양을 준비하시는 분들! 고양이와의 행복한 생활을 하...
아랭님 15.12.12 조회 1982
Read More
제가 하루종일 인터넷에서 고양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때였어요. 어디서 봤는지 기억은 나지 않는데 어떤 집사님께서 고양이 미용을 맡겼는데 글쎄 미용하시는 분이 털만 민 게 아니라 수염까지 잘라버렸다고 올리...
아랭님 15.12.10 조회 2319
Read More
CATORY© Designed by Donz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