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혀

아랭님 15.12.30 14:22 조회 714 추천 0

 

고양이가 그루밍하는 걸 보고 있으면 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몸 중에서 제일 바쁘게 움직이는 건 고양이의 혀가 아닐까 생각되답니다.

까칠까칠한 우리 고양이의 혀에는 과연 무슨 비밀이 있을까요?

 

 

코코가 처음 저를 핥아줬을 때 저는 아주 깜짝 놀랐답니다. 개와 다르게 혀가 너무나 까칠해서였죠. 고양이의 혀를 잘 보시면 알겠지만 돌기같은 것들이 뾰족하게 나와있어 그렇답니다. 이건 바로 '미뢰'가 딱딱해진 것이라고 해요.  쉽게 생각하면 우리의 손톱, 발톱처럼 변했다는 것이죠. 그래서 그루밍할 때에 털도 빗질하는 것처럼 단정할 수 있고 먹이를 먹을 때 생선이나 뼈도 잘 골라낼 수 있답니다.

 

30633472_xxl.jpg

 

고양이에게 가장 중요한 영양소는 무엇일까요? 그렇죠. 바로 단백질이랍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달콤한 것들에게는 관심도 없고 느낄 수도 없는 고양이지만 신기하게도 이 단백질은 달콤하게 느낀답니다. 그래서 고기를 달콤하게 느끼고 냠냠 먹는 것이지요.

그리고 한 가지 더! 고양이의 혀는 물맛에 대해 굉장히 예민하게 받아들인다고 추측되고 있답니다. 때문에 수돗물, 생수, 정수기 등 물에 대해 조금의 차이도 감지하고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의 물을 먹기를 원하죠. 그래서 집사님들이 유리그릇, 스테인리스, 사기그릇, 흐르는 물 등으로 어떻게 하면 고양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물을 찾을까 매번 고민하는 것이에요.

 

그렇지 않아도 예민한 우리 고양이, 혀까지 이렇게 예민하다니 정말 집사로서 제대로 모셔야 할 것 같네요..ㅜㅜ 그래도 와서 애교부리면서 까칠까칠한 혀로 핥아주면 정말 사랑스럽고 그 까칠한 혀조차 부드럽게 느껴지는 게 집사의 마음 아닐까요? ^^

댓글 (2)

유나 17.09.07 21:20

저희 집 고양이는 뼈를 먹는데 괜찮은 걸까요? 너무 걱정되네요 ToT

아랭님 17.09.11 14:54

뼈에는 인성분이 많아서 신장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들었는데..ㅠㅠ 그리고 생선가시는 잘못하면 잇몸쪽이나 목구멍에 박혀서 고생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실제로도 구조된 길냥이들 중에 그렇게 되어서 치료받은 녀석들도 있구요..ㅠㅠ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고양이상식

사람도 왼손잡이, 오른손잡이, 양손잡이가 있죠? 그런데 고양이도 사람처럼 주로 쓰는 왼발이나 오른발이 있다는 거 아세요~? 영국의 퀸스 대학에서 암컷, 수컷 고양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랍니다. 암수 각각 21마...
아랭님 16.03.30 조회 437 댓글 1
Read More
혹시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분 중에 흡연하시는 분 계신가요? 그렇다면 지금 이 글을 자세히 읽고 꼭 금연에 성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담배가 사람에게 백해무익하다는 건 여러 연구를 통해 증명이 되었는데...
아랭님 16.02.23 조회 715
Read More
혹시 집사님 고양이는 새벽에 울면서 놀아달라고 하지 않나요? 저와 함께 하는 육묘 중 셋째 호랑이는 꼭 새벽에 일어나 거실에 나가 울면서 저를 부른답니다. 나와서 제일 좋아하는 비닐로 놀아달라고요. 대체 이러...
아랭님 16.02.05 조회 786
Read More
집사님들 혹시 고양이가 집사님들의 다리에 온몸이나 얼굴을 문지르는 경우 있지 않았나요? 혹은 어떤 물건에도 그런 경우가 종종 그런 행동을 하는 경우도 있었지요? 과하다 싶을 정도로 몸을 부비고 뺨에 상처가 ...
아랭님 16.02.02 조회 716
Read More
혹시 고양이가 사냥을 하거나 장난감을 노릴 때 낮은 자세를 취하고 엉덩이를 실룩실룩~ 흔드는 걸 보셨나요? 간혹 집사님을 향해 이런 행동을 취하는 녀석도 있죠? 출처: 유튜브 바로 이 행동인데요, 이것은 사냥감...
아랭님 16.01.27 조회 515
Read More
안녕하세요~ 요즘 여기저기서 글을 찾아 읽고 있는데 고양이랑 개랑 같이 생활하는 집사님들이 은근 많더라구요! 그중에 간혹 '개 사료를 고양이랑 함께 먹이고 있는데 괜찮을까요?' 그런 질문이 보여요. 사...
아랭님 16.01.20 조회 305
Read More
얼마 전, 고양이는 아기가 쓰는 샴푸를 함께 사용해도 된다는데 그게 맞냐는 질문을 받았어요. 생각해 보면 아기 피부는 워낙에 민감하고 약해서 고양이가 써도 별 문제가 없어보이죠. 하지만 정말 고양이가 써도 별...
아랭님 16.01.19 조회 458
Read More
요즘 겨울 치고는 날씨가 많이 따뜻해서 겨울동안 포동포동 오른 살도 빼자는 마음으로 친구와 강 주변을 산책하곤 한답니다. 그러다 며칠 전에 길고양이를 만났어요! 녀석.. 날이 따뜻해져서 그런지 생각보다 빨리 ...
아랭님 16.01.18 조회 448
Read More
저는 육묘 중 첫째랑 둘째, 넷째가 유독 몸이 약해 일 년 동안 꾸준하게 이런 저런 이유로 꾸준하게 병원을 다녔답니다. 병원을 갈 때에도 정말 힘들지만 다녀와서 약을 먹이는 데에 비하면 병원을 가는 건 정말 식...
아랭님 16.01.15 조회 2609 댓글 2
Read More
고양이에 대한 이야기 중에 '고양이는 아파도 무조건 티를 내지 않고 참는다.'라는 말이 있죠. 거친 야생에서 생활할 때에는 아픈 모습을 보이는 것은 다른 동물이나 영역 다툼이 생길만한 고양이에게 치명...
아랭님 16.01.13 조회 465
Read More
노인과 바다를 집필한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한 말 중에 '한 마리의 고양이는 다른 한 마리를 데리고 오게 만든다.'라는 말이 있어요. 아마 고양이와 함께 지내고 있는 집사님이라면 100% 아니 120% 공감하는...
아랭님 16.01.12 조회 389
Read More
어디든 가볍게 점프를 해서 올라가는 우리 고양이. 하지만 집에서 올라가지 않았으면 하는 곳이 한 두군 데 쯤은 있죠. 집사님들마다 다르겠지만 저의 경우에는 식탁, 싱크대, 변기 등이 있어요. '올라가지 마~&...
아랭님 16.01.11 조회 438
Read More
집사님들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통하는 고양이의 애교 중 '발라당'을 빼놓을 순 없겠죠. 예민하고 경계를 늦추지 않는 그런 고양이가 자신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배를 드러내놓는 걸 보면 '이 녀...
아랭님 16.01.08 조회 1370
Read More
집사님들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고양이의 행동 '꾹꾹이'. 앞발을 번갈아가며 꾹꾹 주무른다고 해서 '꾹꾹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 행동은 보기만 해도 정말 사랑스럽고 귀엽답니다. 이 '꾹꾹이&#...
아랭님 16.01.08 조회 693
Read More
슬금슬금 다가와서는 갑자기 한 곳의 냄새를 킁킁 맡는 고양이. 그리고는 입을 벌리고는 멍하게 재밌는 표정을 짓는 고양이를 보셨나요? 고양이와 직접 생활하지 않으신 분들은 혹시 보호자의 발냄새를 맡고 입을 벌...
아랭님 16.01.07 조회 556
Read More
CATORY© Designed by Donza.